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2017년 성탄점등식

권능

> "하나님께서 저를 걷게 해 주셨어요, 할렐루야!"

날짜 2018년 9월 23일 일요일 출처 만민뉴스 제857호 PDF 조회수 573
뉴스
김옥자 성도 (77세, 강릉만민교회)

2018년 2월, 된장을 담그다가 발을 헛디뎌 1m 높이의 장독대에서 낙상하였습니다. 4주간 병원에서 누워 지내다가 퇴원한 뒤 보행보조기를 의지하여 조금씩 걸을 수 있었는데, 어느 날부터 양발에 마비 증세가 왔습니다.

병원에서 검사해 보니 12번 흉추가 골절되어 척수신경을 눌러 발에 마비 증세가 온 것이었습니다. 결국 5월 31일, 강릉 아산병원에서 척추수술을 받았지만 의사는 "더는 나빠지지 않게 수술은 했는데 이미 마비가 많이 진행됐기 때문에 앞으로는 못 걸으실 겁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못 걷는다니! 하늘이 무너지는 것만 같았지요.

6월 15일, 퇴원은 했지만 척추 보호대와 발목 보호대를 착용한 채 생활해야 했습니다. 보행보조기를 붙들거나 주변 사람이 부축해 주어야 겨우 일어설 수 있었고, 발은 땅에 질질 끌렸지요. 척수신경이 눌려 발에서 열이 났고 발을 앞뒤 좌우로 움직이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6월 21일, 경기도 이천 아들네 집에 가서 인근 노인전문병원에 있는 동안 며느리는 당회장 이재록 목사님의 환자기도를 하루 세 차례 받게 해 주었습니다. '십자가의 도' 설교도 꾸준히 듣다 보니 '하나님께서 역사하시면 치료받을 수 있겠다'는 마음이 생겼지요. 주의 종과 일꾼들도 심방 올 때마다 당회장님께 기도받은 권능의 손수건(행 19:11~12)으로 기도해 주시며 믿음을 심어 주셨습니다.

주일에는 아들 내외의 부축을 받아 교회에 가서 대예배에 참석했는데, 신기하게도 한 주 한 주 호전되는 것을 느꼈고 다리에도 힘이 주어지기 시작했지요.

어느 날, 며느리가 "수련회에 참석하시면 하나님께서 잘 걷게 해 주실 거예요" 하며 함께 가자고 했습니다.

8월 6일(월), 저는 전북 무주에서 열린 '2018 만민하계수련회'에 참석하면서 '어떻게 해서든지 하나님께 매달려서 걸어야지'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수련회장에 도착하니 얼마나 마음이 시원하고 기쁘던지요.

첫째 날 교육 후, 당회장님께서 기도해 주신 손수건으로 강사 이수진 목사님이 전체 기도를 해 주실 때 성령의 불을 받아 온몸이 뜨거워지며 다리에 힘이 주어졌습니다. 기도받은 뒤에는 걸을 수 있겠다 싶어 걸어 보니 다리가 가볍게 움직여졌습니다. 저는 혼자 단 위까지 걸어 올라가 간증으로 하나님께 영광 돌렸지요. 할렐루야!

치료받은 후 병원에 갔더니 의사는 제가 혼자 중심을 잡고 걷는 모습을 보면서 "할머니, 못 걸으실 줄 알았는데 잘 걸으시네요. 기적입니다!"라며 놀라워했습니다.

지금은 혼자 걸을 뿐 아니라 집안일까지 가능해졌으니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살아 계신 아버지 하나님께 모든 감사와 영광을 올려 드립니다.

MRI 촬영
뉴스
기도받기 전, 흉추 12번이 압박골절되어 척수신경을 누르고 척추후만을 이루고 있었으나 지난 8월 만민하계수련회 시 기도받은 후, 휠체어에서 일어나 걷고 있는 김옥자 성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