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 "무릎 통증은 물론 고질병인 심근경색의 고통에서 해방됐어요!"

날짜 2019년 7월 7일 일요일 출처 만민뉴스 제896호 PDF 조회수 519
뉴스
삘라르 도밍게즈 목사 (61세, 아르헨티나 '하나님께서 오늘 말씀하심'교회)

저는 평소 친분이 있는 마르띤 알바레스 목사님을 통해 만민중앙교회 당회장 이재록 목사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목사님께서 증거하시는 설교 말씀은 교육 수준과 상관없이 남녀노소 누구라도 이해하기 쉽고, 하나님 뜻대로 행할 수 있어서 매우 경이롭고 좋았습니다.
2019년 1월 25일, 저는 GCN방송을 통해 만민중앙교회 금요철야예배에 참석해 놀라운 축복을 받았습니다.
당시 넘어지면서 무릎을 다쳐 심한 통증으로 고통받고 있었기에 2부 은사집회 시 기도를 받고 치료받고자 했지요.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제 무릎 통증은 물론 고질병인 심근경색까지 치료해 주신 것입니다. 할렐루야!

저는 2년 전부터 여러 번의 뇌졸중과 심근경색으로 위험한 고비를 넘겨왔습니다. 몇 시간 동안 죽은 사람과 다름없는 상태가 되어 의사들조차 소생 가능성이 없다고 한 적도 있었지요. 이후에도 뇌졸중 후유증으로 인해 심장 압박과 반복적인 호흡 곤란은 저를 괴롭혔고, 의사들은 제가 심장 때문에 평생 의학 치료 및 약물 복용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금요철야예배 시 은사집회를 인도하신 이수진 목사님이 당회장 이재록 목사님께 기도받은 권능의 손수건(행 19:11~12)으로 기도해 주시자 제 가슴 안쪽에서부터 무언가가 뽑혀져 나가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또한 성령의 불이 너무 강하게 임해 쓰러질 것만 같았지요. 그 뒤 모든 이상 증상이 사라져 질병의 고통에서 완전히 해방된 것입니다.

사실 저는 은사집회 때 무릎 통증을 치료받고자 준비하면서 심근경색에 대해 기도받는다는 것은 전혀 생각하지도 못했습니다. 심근경색은 고질병인 데다 며칠 전에 다친 무릎 치료가 제게는 더 시급했지요. 당장 걷는 것은 물론 일어서는 것조차 어려웠으니까요.
그러나 주님께서는 저의 모든 것을 저보다 더 잘 알고 계셨던 것입니다. 이번 체험을 통해 저는 영적으로 새롭게 거듭났고 더욱 성령으로 충만해졌습니다.
치료해 주신 주님께 모든 감사와 영광을 올려 드립니다.